본문으로 바로가기

가끔은 이렇게,

category 팀.티파니::(팊사전) 2010.10.04 01:55





미영아!

라고 불러보고싶은 순간들이 있어요.

미영이. 라고 부를 때 살짝 찡긋거리는 얼굴이 보고싶은 날도 있고
황미영. 이라고 불뤼우는 그 풀네임이 어딘지모르게,
연예인이라는 낯선 위치가 아닌,
그냥 동네에서 흔히 만나는 이웃 중의 하나일 것 같단 생각에
미영아..미영아..라고 자꾸만 불러보고싶어지기도 하고
그냥, 미영아~ 라고 부르면
힘들어도 눈앞에서 에헤헤~ 하고 웃어줄 수 있는 아이같은 모습이 떠올라서
낯설지가 않아서.. 그런걸지도 몰라요.


귀여운 얼굴로 낯선 영어를 하나가득 쏟아내는 스테파니황도 아니고
새우눈에 방긋웃음이 가끔은 힘들다고 투덜대는 티파니도 아니고
그냥, 이름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뾰루퉁해져서 입을 삐죽삐죽 내미는 그 모습이
보고싶을 뿐이고

전 사실 아이가 좋아하는 '스테파니'라는 이름을 좋아해요.
가족과, 자기가 원래 있던 곳을 생각나게 해주는 이름이랄까,
아빠랑 이어져있는 끈같기도 하고.
항상 조금 덜 차 보이는 아이가 스테파니라는 이름을 가질때가 되면
(외국에 나간다던지 영어를 사용하게 될때 말이지요)
뭔가 앞으로 나설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 같아서 왠지 든든해지고.
(사실은 왠지 어감도 좀 좋은 것 같고ㅋㅋ)

근데, 사실은
꼭 이름에 의미를 부여하려고 하고,
이름에 따라 사람이 달라보인다고 느끼는건
그 이름을 '부르는 우리'들만의 착각일지도 몰라요.

아이는 항상 똑같은데, 스테파니든 티파니든 미영이든
온 마음을 다해 노래하고, 늘 방긋방긋 웃고, 낮은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고,
 정 많고, 눈물도 많은 바보같은 언니이자 동생이자 친구인데.
 
보석보다 빛나는, 혹은 버섯보다 빛나는
오래된 아이의 수식어지만
되려
보석보다도, 버섯보다도...~보다도 라는 말보단
그냥 너 자체가
빛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사실은.





여러분들은 아이의
어떤 이름, 혹은 어떤 수식어를 좋아하시나요?





 
블로그 이미지
스펀지황

티파니가 좋아서 모인 사람들 팀티파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똘똘이 2010.10.04 02:12

    러블리걸 티파니 항상응원할게요.~~~

  2. Favicon of https://www.teamtiffany.net ELDO(엘도) 2010.10.04 09:49 신고

    감수성 풍부한 가을 여자..... 황님.... 이런 포스팅도 보게 되네요~^^ (난 왜...제목만 보고 미곰님 포스팅인 줄 알았을까?...)

    팬들이 티파니, 스테파니, 황미영, 묭이...이렇게 나눠?부르는 나름대로운 기준?이 있긴 하지만....ㅎㅎㅎ
    저는 티파니의 모습도, 스테파니의 모습도 좋아해서 "파니" & "우리 파니" 라고 자주 부르는 것 같아요...
    내 파니, 내 미영이도 아니고, "우리 파니" 함께 나누고 싶은 목소리, 함께 이야기 하고 싶은 사람이라는 의미를 어느 정도 담고 있는??

    데뷔 후 1년 2년.. 그리고 3년... 사람들이 좋아하는 "티파니" 의 모습을 계속 고집하기 보다는, 스테파니만의 모습을 "티파니"에 자연스럽게 담으려는 노력하는 모습이 보이는 것 같아요... (만들어지는 "티파니"가 아닌, 만들어 가는 "티파니"의 모습)
    이름, 수식어에 주어지는 의무와 책임이 무겁고, 힘들때도 있겠지만...
    늘 파니는 중심을 잡고 자신을 잃지 않으려~ 파니는 오늘도 "열심히만 하면된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거예요^^
    더 자유롭게 꿈꾸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수식어.... "아티스트 티파니", "행복한 스테파니"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0.10.05 00:59 신고

      그냥 아무 이유없이 간밤에 미영아-라고 불러보고싶어져서..ㅎㅎ
      엄머. 감수성 진한 뇨자 미곰님을 따라잡는 포스팅을 자주 해야겠어요+_+ㅋㅋㅋㅋㅋ
      사실은 그냥 우리 파니.가 맞는 것도 같아요ㅎㅎ

  3. 티파니누나굿 2010.10.04 19:38

    아... 좋네요. :) 황님의 글은 툭툭 끊기는게 매력인 것 같아요. 칼타이밍!

    전 미영아~ 라고 부르고 싶어도 부르지 못 하는 비루한 동생팬입니다만. ㅠㅠ

    전 그냥 파니파니 티파니가 제일 좋네요. '파니' 가 어감이 참 좋죠. 파니누나아~ :P

    황미역씨 자신은 어떤 이름을 가장 좋아할까용~? 아무래도 스테퐈니? ^0^

    • Favicon of https://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0.10.05 00:58 신고

      파니. 라는게 사실은
      스테파니-티파니를 다 연결할 수 있어서 묘하게 좋은 어감이에요^^
      어쩜 그런 이름을 생각했을까 싶기도 하고.

  4. 미련곰탱이 2010.10.04 22:16

    참 많은 이름을 가진 사람이죠. 티파니, 스테파니, 황미영, 공식적인 이름만 벌써 3개.ㅎㅎ
    저도 황님이랑 같은 마음인 것 같은데, 그냥 모든 이름이 다 좋네요. 모두 다 티파니니까요.
    그리고 수식어는, 보석보다 빛나는-도 물론 예쁘고 좋지만서도 저 역시 아티스트 티파니..!!
    넴. 그 수식어가 참 좋네요.^^ 티파니가 듣고싶어하는 말이라서 그런지 저도 그 말을 너무도
    듣고싶어서요. 물론 당연히 제가 하는 것도 좋구요.ㅎㅎ

    + 한창 과제에 열을 올리다 들어온 팀티에서 왠지 가슴 따듯하고 미소가 절로 나는 황님의 포스팅을 보니 너무 좋네요. 감사해요~^^

    • Favicon of https://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0.10.05 01:01 신고

      그냥 간밤의 바보같은 생각?..ㅋㅋ
      가끔은 아티스트 아닌 모습도 그려보고싶고 그래서 말이죠^^;
      아유. 좋은 포스팅이라는건 과찬이에요...ㅠㅠ
      그냥..미곰님이 졸려서 그런걸거에요ㅋㅋㅋㅋㅋ

  5. 파니만바라기 2010.10.07 20:53

    어느 모습하나 소중하지 않은 모습이 없는 우리 티파니...^^
    한사람에게서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그만큼 이녀석에 대해 조금씩 더 알아가고 있는 내 자신이 뿌듯하기도 하고..ㅎㅎ
    녀석의 어떤 모습을 보던, 팬으로써 함께 시간을 보내며 즐거워하는 것이 너무나도 행복해 지는 요즘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