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다리고 기다리던 11월 14일 뮤지컬 <FAME>의 2차 캐스팅 일정 발표 및 예매가 있던 날..
11월11일 밀레니엄데이에 티켓팅을 한다는 엄청난 낚시에 휘말려 많이도 당했던 소원들이
드디어 정신 차리고 팊켓팅에 도전하던 날!!!!!!!!!!!!!!!!!!!
과연 2차에 파니는 얼마나 많은 일정을 소화할 것인가 라는 부푼 기대를 안고 아침이 오길 기다리고 또 기다렸지만(!)




느낌이 이상합니다. 티켓팅 15분 전까지도 캐스팅 발표가 안나요....




정각




티켓팅은 열려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여주인공이.....(!)


신의정도, 황미영도 아닌

미정씨(!)




황미정씨인가요? 이분은?..ㅠㅠ 트리플이었나요 이 공연?..ㅠㅠ



수많은 소원들의 아우성이 오고가는 심란한 이틀을 보냈죠.
VIP좌석이 무려 11만원이나 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제비뽑기하듯...

이노무 제비뽑기는 무슨 금종이에 깃털펜으로 쓴 것도 아닌 것이....주인공 캐스팅도 모르고 티켓팅을 하라니.....





암흑과 같은 우왕좌왕 좌충우돌 월요일, 화요일이 지나갔습니다.....
월요일에 티켓팅을 했으니, 사실 수요일 이후에 캐스팅이 나오면, 티켓팅 다음날까지만 무통장 입금이 가능하므로
울며 겨자먹기로 자리가 맞든 아니든 예매를 확정지어야 하는 난감한 상황이었어요ㅠㅠㅠ



음악방송일을 빼고 24,25일,293031일은 분명 연말 특집으로 빠질테고..어쩌고...
팬들간의 수능보다 더 어려운 팊공연일 대수능시험 공부...........................;;;







그리고 화요일이 지나고..
기획사에서 그나마 다행히도 캐스팅 일정을 확정지어 주겠다는 공지사항이 내려왔고,

또 반나절을 기다린 소원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 폭탄이 뙇!



하루!?!?!!??!?!

이 긴 2차캐스팅에 고작 하루?!?!?!?!!?

미정씨는 황미정씨가 아니라.....신미정씨였던겁니다.......





..는 농담이고 소녀시대 스케줄이 워낙 암흑의 늪과 같아서ㅠ 게다가 지금 벌려놓은 일도 많고
해외스케줄까지 잡혀있는 소녀들의 스케줄에서 하루도 더 빼는건 불가능했겠지요ㅠㅠㅠㅠㅠ
비록 많은 충격(!)을 받긴 했지만,
어떻게보면, 그만큰 연습을 더 충실히 하라는 의미라고도 볼 수 있으니까.....

그리고 캐스팅이 발표되자마자 빛의 속도로 사라진 21일 좌석.....(....)


마치 빙산의 일각과 같이 하루 뚝! 떨어져있는 스케줄에, 정말 보석같은 의미를 부여해야겠어요ㅠ
티파니가, 제 발로 일어서는 순간입니다ㅠㅠㅠㅠ


라는 말은 사실 솔로곡 나왔을 때 써먹은 수법입니다만(웃음)



여태까지 중에서 아마 가장 조마조마했던, 그리고 수많은 소원들의 탄식어린 비명(내 취소수수료 내놔ㅠㅠ 같은?ㅋㅋ)
이 절로 흘렀던 삼일간이 아닐까 싶네요 :)






여러분들은 팊켓팅, 성공하셨나요? 미정씨 올콜 어택해놓고 취소수수료에 눈물흘리며 밤을 지세우시진 않았는지ㅠㅠ
여러분들의 조마조마했던 그날의 이야기가 듣고싶어요^^


*
꼭 좋은자리..잘보이는 자리.....이렇게까진 아니더라도
그 안에서 파니의 꿈을 우리가 같이 지켜볼 수 있다는거,

티파니라는 소녀의 꿈의 티켓...

그것만큼 값진 자리가 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블로그 이미지
스펀지황

티파니가 좋아서 모인 사람들 팀티파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콩 2011.11.20 23:18

    1차때도 반차까지 쓰고 사랑의 리퀘스트 행사 갈 생각도 안하고(차라리 거길 갔으면...) PC방에 있다가 울 아티스트가 일정에 없어 당황했던 경험이 있어서, 2차때도 순탄하지는 않겠구나 생각을 했었습니다...
    미정쒸는 새로 캐스팅된 분이 아닌가 하는 우스개소리까지 나왔었고... 시원하게 4장 베팅을 했답니다...
    두구두구 일정공개의 순간~~ 역쉬 로또완 별 연관이 없는지, 찍기 티케팅은 수포로 돌아가고,

    21일로 픽스되자마자 67장 남아있던 Vip석중 하나를 티케팅하고 나서보니 바로 매진사태가 발생되더군요... ㅎㅎㅎ
    뒷자리였지만 그게 어디냐 싶어 안도의 한숨을 돌릴쯤 구원의 손길이 다가와서, 다행히 앞자리를 양도받았습니다...

    평일날 게다가 20일이후엔 반차쓰는것도 어려워, 꼼짝없이 회사에 얽매일 상황이지만 그래도 무슨일이 있어도 갑니다...
    무대를 사랑하는 울 아티스트의 뮤지컬 배우로서의 첫공연인데 가서 맘껏 응원해 주렵니다. ^^

    더 아티스트 티파니~~ 나는 항상 당신을 지지합니다~~ ^^

  2. 걍눈팅만하는갤러인데 2011.11.21 08:31

    아놔 정말 폭풍눈물이ㅜㅜㅜㅜㅜㅠ
    인터파크가 계속 안들어가지 묭이 21일밖엔 안된다고 하지 진짜ㅠㅠㅠㅠㅠㅠㅠㅠㅠ 겨우 헬게이트가 열리고 그나마 잔여좌석중 최대한 앞쪽에 잡앗더랫죠ㅠㅠㅜㅜ
    그런데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혼자가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놔ㅠ친구들이 전부다 시간도 안맞을 뿐더러 이것들이 가난하다네요ㅡㅡ 니가 두장끊으면 가준다고 이따위 빌붙기 드립이나 치고 잇고 ㅠㅠㅠㅠㅠㅠ뇨자혼자뮤지컬보면 찐따로 보이겟..죠?ㅠㅠㅠㅠ그래서 승자가 되엇다는 기쁨과 동시에 걱정?중입니다아아아아아아아악 ㅠㅠㅠㅠㅠㅜㅠㅜ